90% 환전우대. Sunny Bank 8월까지 연장

국외 여행자에게 늘 고민되는 환전. 어디서 하느냐에 따라 환전 금액이 달라지기에 조금이라도 좋은 조건의 환전 방법을 찾는 이들이 많다. 환전 방법에 대해 고민하는 여행자가 있다면 써니뱅크를 살펴보자. 지난 6월 출시 이후 여행자에게 가장 핫이슈가 되었던 환전 우대가 올 8월까지 연장 시행이 된다는 좋은 소식이다.

신한은행은 모바일 전문은행 브랜드인 Sunny Bank(써니뱅크)의 ‘Speedup 누구나 환전’ 이용 시 제공했던 최대 90% 환율우대를 8월 31일까지로 연장 시행한다고 10일(목)밝혔다.

지난 6월부터 올해 2월말까지 한시적으로 제공해왔던 환율우대 혜택을 올해 8월말까지로 연장하여 고객들은 금융권 최고 할인율인 90% 환율우대 혜택을 해외여행이 많아지는 여름 휴가철까지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환전 우대. 환전 앱 써니뱅크

‘Speedup 누구나 환전’은 금융권 최초이자 국내 최다 이용한 해외여행객 특화 모바일 환전 서비스로, Sunny Bank앱을 통해 24시간 환전 신청이 가능하며 신한은행의 인천공항, 김포공항, 김해공항 환전소 및 공항ATM에서 간편하게 수령할 수 있어 환전 후 출국 전까지 발생할 수 있는 외화 분실의 위험도 없다.

특히 신한은행을 거래하지 않아도 스마트폰을 통해 누구나 쉽고 빠르게 환전할 수 있다는 편리성과 미국 달러화, 유로화, 엔화는 90%, 기타 통화도 50%의 파격적인 환율우대 혜택으로 출시 8개월만에 38만명, 2천5백억원의 환전 거래가 발생했다. 2016년 2월말 기준으로 이용고객의 49.2%가 신한은행 미거래 고객이다.

또한 이번 환율우대 연장 기념 대고객 이벤트로 5월말까지 환율우대 연장내용을 SNS로 공유한 고객들에게 아이패드 Pro(1명), 해피머니 상품권 1만원권(200명),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기프티콘(1,000명) 등을 추첨을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data-language=”ko”
data-language=”ko”